Home > YMCA알림 > 알려드립니다      
거창시민사회단체 시국선언 - 이명박 정부는 억압 독선 반서민적 국정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거창YMCA06-10 16:41 | HIT : 2,652
이명박 정부는 억압, 독선, 반서민적 국정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는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였다. 그를 지지하던 사람도 지지하지 않던 사람도 모두 미안한 마음을 갖게 하였으며, 스스로를 성찰하게 만들었다. 큰 충격과 비통함은 이제 왜? 그리고 누가? 전직대통령을 사망에 이르게 하였는지에 대한 물음으로 돌아오고 있다. 수백만 조문행렬과 그들이 흘린 눈물의 의미가 무엇이겠는가? 국민장이 끝난 지금까지도 이어지는 추모 분위기는 분명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분명한 경고의 메시지인 것이다.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고 국민에 대한 억압과 폭력, 독선과 독주, 민생고통 외면, 대립으로 치닫는 남북관계 등 역사의 진보와 반대방향으로 내달리는 이명박 정권에 대한 국민적 분노의 표시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이명박 정부 집권 1년 지난 수십년간 국민의 피땀으로 일궈온 민주주의가 한꺼번에 파괴되고 있다. 민주사회의 기본 권리인 언론, 집회, 표현의 자유까지 통제당하는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 이제 기자회견까지 집회로 몰아 소환장을 남발하는 상식이하의 행태들이 남발되고 있다. 미디어 악법을 만들어 언론을 권력의 입맛대로 움직이려는 시도가 본격화 되고 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심각한 위기에 놓여있다.

  

국민의 자유와 인권을 보호해야할 국가 권력기관인 법원, 검찰, 경찰, 국세청은 권력의 시녀가 되어 전직 대통령까지 죽음으로 몰아가는 국가 폭력기구로 변질되고 있다. 그러고도 이들은 반성을 모른다. 살아있는 권력과 재벌에는 한없이 나약하고, 죽은 권력과 사회적 약자인 서민에게는 가혹할 정도로 엄격한 법의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

  

서민의 고통은 날로 심화되고 있다. 소득불평등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벌어지고 있으며, 서민의 실질소득은 감소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정책은 부자에겐 100조원의 감세혜택을 주고 4대강 죽이기엔 18조의 예산을 쏟아 부어 극소수 특권층과 재벌건설사의 배만 불리려한다. 그 사이 우리사회의 약자인 비정규직, 특수고용직 노동자, 영세 자영업자들은 생존의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다.

  

국가권력의 원천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것이다. 국민이 정부에게 권력을 준 것은 국민을 위해 봉사하라는 의미이며, 국민과 일상적인 소통으로 국민의 뜻에 따른 정책을 펴라는 것다. 따라서 국민과 소통을 거부하고 국민을 억압하고 통제하려는 정권은 이미 권력의 정당성을 스스로 상실한 것이다.

  

그러나 불행히도 이명박 정부는 국민과 소통하고 국민적 지지를 기초로 정부를 운영하려는 기본 원리를 포기하고 국가공권력에 의존해 권력을 지탱하려는 어리석은 선택을 하고 있다.

  

이는 이명박 정부에게나 국민에게 모두 불행할 결말을 예고하는 것이다. 진정 국가와 민족을 생각하고, 국민을 위하는 마음이 있다면 이제라도 국정운영의 기조를 바꾸고 국민위에 군림하는 검찰권력을 국민의 품으로 돌리는 전면적인 국정 쇄신을 요구한다.

  

1. 이명박 대통령은 정치보복적 수사로 전직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간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또한 MB식 독주가 아닌 국민과 소통하는 국정운영의 근본적인 쇄신을 촉구한다.

  

2. 검경을 앞세운 강압적 통치로 민주주의를 유린하는 반민주적 행위를 중단하라. 특히 미디어 악법, 집시법 개악 등 반민주 악법과 비정규직법, 최저임금제법 등 반 민생 악법의 개악을 즉시 중단하라.

  

3. 현재의 정치적 위기를 북핵위기 국면 조성으로 넘기려는 유혹을 버리고, 남북간 대화를 통한 화해와 협력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 우리는 남북간의 어떠한 교전도 반대하며 정부의 일차적 책무는 남북간의 대화를 복원하고 긴장을 완화하여 한반도의 평화를 실현하는 길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6.15, 10.4선언을 이행하고 남북간 평화를 회복하기 위한 정책의 전환을 촉구한다.

  

4. 기득권층과 부자위주의 정책을 중단하고 서민살리기 정책 수행을 요구한다. 부자감세 100조 및 4대강 죽이기는 극소수 특권층 재벌건설사를 위한 특혜정책을 중단하고, 교육, 보육, 실업, 일자리 대책중심의 서민회생 대책 예산의 우선확보를 요구한다.

  

우리는 6월 항쟁의 정신을 계승하여 민주주의 후퇴를 우려하고 걱정하는 거창군민들과 함께 이명박 정권의 폭력성과 억압성을 통제하고, 민주주의와 민생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제정당, 시민사회단체와 작은 차이를 넘어 연대하고 협력하여 나갈 것이다. 지금 국민이 저항하지 않으면 우리의 민주주의가 먼저 사망선고를 받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2009년 6월 10일

거창군 제시민사회단체

함께하는거창 / 푸른산내들 / 거창YMCA / 희봉위생노조 / 거창적십자병원노조 / 전교조거창회 / 사회보험노조거창지부 / 공무원노조거창지부 / 민예총거창지부 / 거창군여성농민회 / 거창군농민회 / 민주노동당거창군위원회

         

111  유권자연대 기자회견문  …145  거창YMCA 2010·03·10 3176
110  유권자연대 출범 관련 기사  …471  거창YMCA 2010·03·08 4469
109  2009-2010년 겨울방학 프로그램 일정표 안내  …99  거창YMCA 2009·12·04 3606
108  제8회 청소년 풋살대회 참가 신청 안내  …131  김정화 2009·12·04 3361
107  상수도 단수사태 관련 시민단체 성명  …65  거창YMCA 2009·09·29 2622
106  스포츠단♡어린이집 원아모집  …175  거창YMCA 2009·09·25 2839
105  Peace Coffee 판매 홍보  …33  거창YMCA 2009·09·16 2421
104  행정구역 개편 관련 한국Y 제안  …2851  거창YMCA 2009·09·14 2822
103  촛불대학 안내(일정표 및 신청서 첨부파일)  …101  거창YMCA 2009·09·11 2796
102  여름철 물놀이 사고 예방 요령  …29  거창YMCA 2009·08·07 2328
101  에너지 과학캠프 안내  …166  거창YMCA 2009·08·03 2484
100  청소년 사회참여 워크샵을 다녀왔습니다.  …29  거창YMCA 2009·07·30 2095
99  거창YMCA 제1기 역사탐험대 3차 탐방을 다녀왔어요!    거창YMCA 2009·06·29 2606
98  6.10 기념식 추모문(연맹 이학영 총장)    거창YMCA 2009·06·22 2001
 거창시민사회단체 시국선언 - 이명박 정부는 억압 독선 반서민적 국정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119  거창YMCA 2009·06·10 2652
96  2009년 어린이집 아기스포츠단 공장과자안먹기 운동  …1931  거창YMCA 2009·05·19 2876
95  2009년 청소년 축제 "비상구" 경연대회 안내 및 참가신청서  …273  단디 2009·05·13 5072
94  말 바꾸기 정치인과 세 불리는 한나라당은 각성하라  …164  거창YMCA 2009·04·08 3210
93  스포츠 파크 이용자 실태조사에 따른 설문조사 실시  …1314  거창YMCA 2009·04·08 2751
92  행복한 미래를 여는 녹색소비 습관, CO₂저감하는 12가지 생활 습관  …6443  거창YMCA 2009·04·04 2789

     [1][2][3][4][5][6][7] 8 [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YMCA소개회원이되어주세요이달의행사찾아오시는길YMCA상담실
(우 50139) 경남 거창군 거창읍 강변로 87   거창YMCA
Tel 055-942-6986    /    Fax 055-942-7710    /    E-mail : kcymca@hanmail.net